관리 메뉴

moozi

[VOA 번역] In Kenya, a Better Life Through Mobile Money - 01 November 2009 본문

영어이야기/VOA번역

[VOA 번역] In Kenya, a Better Life Through Mobile Money - 01 November 2009

moozi 2009. 12. 7. 14:28

http://www.voanews.com/specialenglish

-- 영어 공부를 위해서 번역 한 것입니다. 말이 안되는 번역은 애교로 봐주세요. 그리고 지적해 주세요 ^^ --

In Kenya, a Better Life Through Mobile Money

케냐에서 모바일 뱅킹으로 더 나은 생활

 
 
Millions of mobile phone users in Kenya use the M-Pesa service to send and receive cash. Transcript of radio broadcast:

케냐에 수백만의 핸드폰 사용자들이 M-Pesa 서비스를 사용해서 현금을 주고 받는다.
01 November 2009

 

This is the VOA Special English Development Report.

 

Mobile phones have revolutionized the way people connect not only with family and friends but also business services.

핸드폰은 사람들이 가족과 친구들에 연락하는 것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서비스에서도 혁명적인 방법을 제공한다.

 

A good example: services that let people use their phones to send and receive money.

좋은예 : 사람들이 핸드폰으로 돈을 주고 받는 서비스

 


Two companies, Safaricom and Vodafone, launched the M-Pesa mobile money service in Kenya in two thousand seven.

두 회사, 사파리컴과 보다폰은 2007년에 케냐에서 M-Pesa 모바일 머니 서비스를 시작했다.

 

 Pesa means money in Swahili.

Pesa는 스와힐리어로 돈을 의미한다.

 

The service operates much like a savings bank -- which is important, because plenty of Kenyans do not have bank accounts.

이 서비스는 저축은행 같은 기능을 한다. -- 중요 한 점인데, 많은 케냐인들이 은행계좌를 가지고 있지 않다.

 

Most of the early users were young men who worked in cities and wanted to send money home to rural areas. Now customers can also use their M-Pesa accounts to pay bills, make purchases or pay for services like taxis. Users pay a small amount for each transaction.

초기에 사용자들 대부분이 도시에서 일하는 젊은이들이었는데 돈을 고향집으로 보내고 싶어 했다. 지금 고객들은 M-Pesa 계좌를 이용해서 청구서요금을 내거나 구매를 하거나 택시비를 지불하고 있다. 사용자들은 매 거래마다 작은 금액을 지불한다.

 

Stephen Mbugua has a farm a half-hour's drive from the capital. He uses M-Pesa to receive money from his son and to pay bills.

Stephen Mbugua: "I used to go to Nairobi or to any bank to pay my bill. But now, right now, I don't go to Nairobi, I just pay my bill from here."

Stephen Mbugua는 수도에서 30분거리에 농장이 있다. 그는 M-Pesa를 이용해서 그의 아들로 부터 돈을 받고 청구서요금을 낸다.

Stephen Mbugua : "전엔 나이로비에 가거나 요금을 낼 은행에 갔었는데, 이젠 나이로비에 가지 않고 여기서 요금을 냅니다."

 

Some businesses use the service to pay their employees.

어떤 업체들은 이 서비스를 이용해서 종업원들에게 임금을 지불한다.

 

All across Kenya, there are stores and automated teller machines where M-Pesa users can add and withdraw money from their accounts.

케냐 전역에 M-Pesa 사용자들이 돈을 넣고 뺄수 있는 가게와 ATM이 있다.

 

People can also transfer money to other mobile phone users, even those without an M-Pesa account. The other person receives a text message with a code to take to the local M-Pesa agent to get the money.

사람들은 돈을 다른 핸드폰 사용자에게 M-Pesa 계좌없이 보낼 수도 있다. 다른 사람이 코드번호를 메시지로 받아서 M-Pesa 대리인에게 가서 돈을 받을 수 있다.

 

All this pleases twenty-two year old Phelister Omari.

이런 모든것이 22살 Phelister Omari에게 마음에 든다.

 

Phelister Omari: "It's very fast. The M-Pesa, they're available everywhere. So once you are going somewhere, you can drop, get some cash and proceed."

Phelister Omari: "M-Pesa는 아줄 빠르고 어디서나 가능해요. 당신이 어디 있든지, 돈을 보내도 받는것을 할 수 있어요. 계속해서요"

 

M-Pesa is improving economic conditions for many Kenyan families. British-based Vodaphone has also teamed with local companies to offer the service in Uganda and Afghanistan.

M-Pesa는 많은 케냐 가족들에게는 개선된 경제 환경이다. 영국에 근거지를 둔 보다폰은 케냐현지회사와 팀을 이뤄 우간다와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Safaricom says nearly eight million people in Kenya now use M-Pesa. That number is expected to grow as more people use mobile phones.

사파리컴은 약 8백만명이 케냐에서 M-Pesa를 사용한다고 말한다. 그 숫자는 핸드폰 사용자들이 많아 짐에 따라 더 커질것이다.

 

A recent report predicted that the number of mobile phone accounts worldwide will reach almost four and a half billion this year. That is twelve percent more than last year, and equal to two-thirds of the world's population.

최근 보고에 의하면 올해 전세계 핸드폰 숫자는 거의 45억대에 달할것으로 예상된다. 이것은 작년보다 12퍼센트 늘어난것이고, 전세계인구의 3/4에 해당한다.

 

The report was from the European Information Technology Observatory. The group says the strongest growth in mobile phone use now comes from newly industrialized and developing countries.

이 보고서는 European Information Technology Observatory에서 나왔다. 이 단체는 핸드폰사용이 가장 많아진것은 신흥공업국가와 개발도상국들이라고 말한다.

 

And that's the VOA Special English Development Report, written by June Simms. You can find transcripts and podcasts of our reports at voaspecialenglish.com. And you can find us on Twitter and YouTube at VOA Learning English. I'm Bob Doughty. 

 

 

0 Comments
댓글쓰기 폼